> 보도자료 > 최신기사

최신기사

이름 관리자 이메일 jhh334@hanmail.net
작성일 19.01.08 조회수 112
파일첨부 KakaoTalk_20161212_182955663.jpg
제목
[2019-01-03] 황주홍 "우리도 '만 나이' 의무화를"…연령 계산법 제정안 발의
"계산법도 제각각…만 나이로 일원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은 공문서에 만 나이 기재를 의무화하고, 만 나이로 계산·표시하는 것을 권장하는 '연령 계산 및 표시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회의 주재하는 황주홍 농해수위 위원장
회의 주재하는 황주홍 농해수위 위원장(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황주홍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7.31 mtkht@yna.co.kr

법안은 연령을 표시할 때 출생일부터 계산한 연수(年數)를 사용하고, 1년에 못 미치는 잔여 개월 수를 함께 표시하도록 했다.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공문서에 연령을 기재할 때 만 나이 방식을 사용하고, 일상생활에서 만 나이 방식의 연령 계산·표시 방법을 국민에게 권장하도록 하는 조항도 담았다.

황 의원은 "출생 연도부터 1살이 되고, 해마다 1살씩 늘어나는 전통적 나이 계산법인 '세는 나이'는 국제적으로 널리 통용되는 계산법과 동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고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예를 들어 세는 나이 계산법에 따르면 12월 31일에 태어난 아기는 출생 하루 뒤인 1월 1일이 되면 곧바로 2살이 된다.

아울러 일상생활과 법률관계에서 사용하는 나이 계산법도 다르다.

일상생활에서는 주로 '세는 나이'를 사용하지만, 법률관계에서는 출생일부터 연령을 계산하는 '만 나이'를, 병역법 등 일부 법률에서는 현재 연도에서 출생 연도를 빼는 '연 나이'를 사용한다.

1∼2월 출생자들이 전년도 출생자들과 학교를 같이 다니면서 '사회적 나이'까지 혼용되고 있어 불필요한 혼선과 사회적 비용 낭비, 서열문화에 따른 갈등 등 부작용이 다양하다는 게 황 의원의 지적이다.

황 의원은 "전통적인 세는 나이를 사용해 온 한국, 중국, 일본, 북한 등 동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나라만 세는 나이를 계속 쓰고, 연령 계산방식도 혼용 중"이라며 "불편과 혼선 방지를 위해 연령 계산방식 일원화 방안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법안에는 민주당 이종걸·송옥주 의원, 바른미래당 이찬열·이동섭·김중로·최도자 의원, 평화당 박지원·유성엽·장병완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03 19:25 송고

이전글 [2018-01-16] 황주홍 위원장, '해중림' 조성위한 수산자원관리법 개정안 발의
다음글 [2019-01-02]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인정승천(人定勝天)의 마음으로 농업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